한국씨티은행, ‘희망의 집짓기’ 자원 봉사활동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한국씨티은행 박진회 은행장(두번째줄 우측에서 일곱번째)과 임직원 및 가족들이 전라북도 군산시 해비타트 건축현장에서 ‘씨티가족 희망의 집짓기’ 활동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씨티은행
지난 8일 한국씨티은행 박진회 은행장(두번째줄 우측에서 일곱번째)과 임직원 및 가족들이 전라북도 군산시 해비타트 건축현장에서 ‘씨티가족 희망의 집짓기’ 활동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8일 전라북도 군산시 해비타트 건축현장에서 희망의 집짓기 후원금을 한국해비타트에 전달하고 10일까지 2박3일간 진행되는 ‘씨티가족 희망의 집짓기’ 1회차 활동에 임직원 및 임직원가족들과 함께 참여한다고 밝혔다. 2회차 활동은 오는 9월5일부터 강원도 춘천시에서 2박 3일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1998년 한국해비타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18년동안 총 1300여명의 임직원 자원봉사를 통해 광양, 삼척, 대구, 군산, 태백, 춘천, 대전, 인제 등지에 총 30세대의 ‘희망의 집’을 지었다. 그동안 씨티재단(Citi Foundation)과 한국씨티은행이 해비타트를 위해 지원한 금액은 총 28억5000만원이었으며 올해도 후원금 1억 원을 희망의 집짓기 활동에 지원했다.

한국씨티은행은 매년 땀 흘리는 봉사활동으로 의미 있는 여름휴가를 보내자는 취지에서 여름휴가기간에 집짓기 활동을 하고 있으며 직원들도 자신의 개인 휴가를 사용해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19년동안 집짓기 활동은 많은 임직원들의 호응으로 한국씨티은행의 대표적인 자원봉사활동으로 자리잡았고 고등학생 및 대학생 자녀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줘 봉사정신을 되새기는 가족 프로그램으로도 매우 인기가 높다. 

고등학생 자녀와 함께 활동에 참여한 최호성 지점장은 “단순한 봉사활동 보다는 무더위에 땀흘리며 아들과 함께 진행하는 해비타트 봉사활동이야말로 진정한 봉사의 의미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