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민간부지 개발 때 서울시와 사전협상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부터미널 복합개발 조감도
남부터미널 복합개발 조감도
앞으로 서울남부버스터미널이나 강남 롯데칠성 부지 등을 개발할 때 새로운 기준의 사전협상제도가 적용된다. 사전협상제도는 민간사업자가 1만㎡ 이상 대규모 부지를 개발할 때 서울시와 협의해야 하는 제도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제도 개선안'을 마련해 지난 5일부터 시행 중이다. 사전협상제도는 도시계획변경의 타당성과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나 민간사업자 입장에선 규제가 될 수 있다. 이를테면 공공기여도나 지역균형발전에 있어 지자체와 민간의 견해가 상반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사전협상제도 운영지침이 변경됨에 따라 앞으로는 공공기여시설의 구분이 공공성용도와 전략용도로 나뉘지 않고 전략용도로 통합된다. 전략용도는 공공에서 제안하고 민간에서 방안을 마련 후 협상정책회의와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심사절차를 밟는다.

또한 기반시설의 설치비용을 검증하기 위해 공공이 검토·자문·심의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건축 인허가가 지연된 부지의 경우 기존에는 재검토한다는 지침만 있었으나 앞으로는 사전협상 담당부서에서 중간 심의내용과 개발내용의 변경여부를 확인하도록 한다.

도시건축공동위 심의 이후 건축허가 신청기간은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연장됐다. 5년 이내에 착공하지 않은 경우 심의내용을 무효화할 수 있다.

아울러 감정평가 기준도 정비했다. 기존에는 한국감정원이 무조건 참여해야 했으나 다음달 1일 이후에는 13개 대형 감정평가법인 중 2~3곳을 추첨해 진행한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