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우조선 분식회계 의혹 제기 "공시한 영업손실 이외에 3조1000억 추가손실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심상정 정의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대우조선해양의 추가 분식회계 의혹을 제기했다. 오늘(9일) 심상정 상임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과 산업은행이 삼정회계법인에 의뢰해 작성된 대우조선 실사보고서를 입수했다"고 전했다.

심 대표는 "실사보고서를 통해 2015년 상반기에 공시됐던 3조2000억원의 영업손실 이외에도 3조1000억원에 달하는 추가손실이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대우조선이 분식회계를 통해 이같은 손실액을 은폐했다고 주장하며 "이는 2015년 상반기 기준으로 분식이 3조1000억원이 있었다는 것"이라며 "자본잠식에 따른 관리종목 편입 및 회계부정에 따른 상장폐지를 모면하고자 고의적으로 은폐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사보고서는 대우조선의 정상화를 위해 2016년 최대 2조4000억원이 필요하다고 제시했지만 서별관회의에서는 이보다 무려 1조8000억원이 많은 4조2000억원을 지원액으로 결정했다"며 "과도한 신규자금 지원배경 결정을 누가 왜 했는지 정책당국은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청문회를 통해 대우조선 관련 임직원은 물론 관리, 감독을 맡았던 당국자들의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