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경도 우선협상 1순위에 '미래에셋 컨소시엄'… 1조1000억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수 경도 우선협상 1순위에 '미래에셋 컨소시엄'… 1조1000억 투자
전남도와 전남개발공사는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투자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금융그룹 미래에셋(회장 박현주)과 영국계 국제투자회사 캐슬파인즈(Castlepines)가 7대3으로 출자하는 '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미래에셋 컨소시엄은 골프장과 콘도 등 경도 골프앤리조트 시설과 부지를 3423억원에 일괄 매입하고, 향후 5년간 7500억원을 추가 투자하는 등 모두 1조1000억원 가량을 경도에 투자하겠다는 사업계획서를 전남개발공사에 제출했다.

이 금액은 전남의 관광레저 분야에 대한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찰에 참여한 3개 국제컨소시엄 가운데 미래에셋 컨소시엄이 투자 신뢰도와 지역경제 활성화 계획 등 전남개발공사가 제시한 조건을 잘 갖춰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 지사는 "박현주 회장은 경도에 아시아 최고의 리조트시설을 만들어 전남 관광레저산업의 수준을 최대한 높이겠다는 원대한 꿈을 가진 만큼 기대가 크다"며 "전남에 깊은 애정을 품고 있는 박 회장이 믿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도의 이같은 획기적 변화는 전남 서남해안권에 새로운 투자가 이어지게 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시했다.

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이달 중에 외국인투자기업을 설립하고 연말까지 전남개발공사와 투자 규모, 시설, 대금납부조건 등에 관한 협상을 마무리하고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앞으로 5년 동안 경도에 호텔, 빌라, 요트마리나, 워터파크, 해상케이블카 등을 갖춘 아시아 최고의 명품 복합리조트를 건설할 계획이다.

최근 대우증권을 인수해 국내 금융그룹의 선두에 오른 미래에셋은 지난해와 올해 미국 하와이와 샌프란시스코의 호텔을 인수하고 서울 광화문에 포시즌스서울호텔을 개장하는 등 호텔과 리조트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전남개발공사가 조성한 경도 해양관광단지는 총 사업부지 212만7000㎡에 1단계 사업으로 27홀 골프장, 100실 규모의 콘도, 오토캠핑장 등을 이미 조성했다.

이 관광단지는 골프장과 콘도에서 흑자를 내고 있으나 대규모 사업비 투입에 따른 금융비용 때문에 획기적인 경영개선을 요구받아 왔다.

이에 따라 전남도와 전남개발공사는 민간자본 유치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 왔다. 전남도와 전남개발공사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복합리조트 공모에 경도를 신청, 경도가 본제안서(RFP) 청구가능 대상지역으로 선정되는 등 국내·외 인지도를 높였다.

올해는 부동산 투자이민제 시행기간을 2023년까지 5년 연장 받았고, 경도를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에 편입하도록 정부에 건의해 왔다.

 

여수=홍기철
여수=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