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분양 아파트 '60~85㎡이하' 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광주·전남지역에서 분양된 아파트는 전용면적 60~85㎡이하가 대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지역의 전용면적 60~85㎡이하 분양 비중은 전국 평균을 웃돈 것이며 6개 광역시 중 울산에 이어 2번째로 높았다. 반면 60㎡이하와 85㎡초과 분양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9일 부동산 114가 분석한 ‘2016년 지역별 아파트 전용면적별 분양 비중’에 따르면 지난 4일 현재 광주지역에 분양된 아파트 전용면적 60~85㎡의 분양 비중은 80.5%로 집계뙜다. 이는 전국 평균 62.8%를 상회한 것으로 울산(91.7%)에 이어 6개 광역시 중 2번째로 높았다. 

하지만 전용면적 60㎡ 이하 분양 비중은 16.4%로 전국 평균 29.0%에 못미쳤고 6개 광역시 중 울산에 이어 2번째로 낮았다. 

85㎡ 초과 아파트 비중도 3.0%에 불과해 전국 평균 8.1%를 밑돌았고 6개 광역시 가운데 대전(0.0%), 울산(1.5%)에 이어 3번째로 낮았다.

전남지역에 분양된 아파트도 전용면적 60~85㎡가 대세를 이뤘다. 전용면적 60~85㎡ 분양 비중은 65.0%, 60㎡ 27.5%, 85㎡초과 7.5%로 각각 나타났다.

이미윤 부동산 114 리서치센터 책임연구원은 “이처럼  광주전남지역의 '소형 선호, 중대형 기피' 현상은 1~2인가구 증가, 세대분리, 저출산 등 인구구조의 변화 영향이 크면서 중대형 아파트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이라면서 “여기에 발코니확장과 신평면 개발로 소형주택 아파트의 실사용 면적이 확대된 것도 소형아파트 선호도를 높이는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또 “일각에서는 소형아파트 공급 비중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면 중대형 아파트 희소가치가 높아질 것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빠르게 바뀌는 1인가구 증가로 인해 중대형아파트를 찾는 수요는 제한적인 시각이 지배적이다”고 덧붙였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