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구룡포해수욕장, 뼈만 남은 하반신 시신 발견… 경찰 "남성으로 추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룡포해수욕장. /자료사진=뉴스1
구룡포해수욕장. /자료사진=뉴스1

포항 구룡포 해수욕장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하반신 시신이 발견됐다. 포항 해양경비안전서는 지난 8일 오후 4시쯤 포항시 남구 구룡포 해수욕장에서 무릎에서 골반까지의 인체 하반신으로 보이는 물체가 파도에 떠밀려온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오늘(9일) 밝혔다.

하반신 시신을 처음 발견한 주민은 쓰레기로 잘못 알고 쓰레기장에 치워둔 것을 보고 다른 주민이 보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인한 시신의 상태는 골반 쪽에 살이 약간 붙어있을 뿐 뼈 밖에 없는 상태였으며, 걸친 속옷 모양으로 봐 남성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사체의 신원 확인 등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DNA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실종자 대조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