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스 금리가 불러온 '저축 습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시스DB
/사진제공=뉴시스DB

유럽중앙은행(ECB)과 일본 정책당국이 도입한 마이너스 금리가 역효과를 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기부진을 억제하기 위해 금리를 낮췄지만 지출이 줄고 저축이 되레 늘었기 때문이다.

10일 국제금융센터는 월스트리스저널의 보도를 통해 각국의 저축률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OECD 통계에 따르면 독일, 일본, 덴마크, 스위스, 스웨덴 등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한 각국의 가계저축률은 1995년 이후 최고치로 올랐다.

독일 가계의 가처분 소득 대비 저축 비율(잠정치)은 2015년 9.7%로 올랐고 올해는 10.4%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OECD는 2월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한 일본도 2016년 가게저축률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 기업이 차입보다 현금보유 비중을 높이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다. 

저축이 증가하는 요인은 저유가와 성장둔화에 따른 저물가로 인해 상품가격이 낮아져 저축유인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나아가 마이너스 금리에 대한 불안감에 경제주체가 저축 비중을 높일 가능성도 커졌다. 

앤드류 쉬즈 모건스탠리 수석 전략가는 "개인이 차입과 지출을 늘리는 이유는 미래에 자신감을 갖는 경우나 마이너스 금리라는 미지의 영역에 진입한 정책으로 경제주체의 자신감이 약화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마일스 킴벨 미시건대 교수는 "경제주체가 마이너스 금리에 불안감을 느끼는 것은 정책자체의 실패가 아니라 중앙은행이 정책의도를 정확하게 전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