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위안부 협상, '108억원 용처' 등 조율… 일본 '소녀상' 또 거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일 위안부 협상.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지난 9일 한일 국장급 협의를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일 위안부 협상.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지난 9일 한일 국장급 협의를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일 위안부 협상이 어제(9일) 서울에서 열렸다. 한일 위안부 문제 협상을 위한 양국 정부 국장급 협의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려 8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한일 양국은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출연금 등 위안부 문제 협상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한일 양측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출연키로 한 10억엔(약 108억원)의 출연 시기와 용처, 화해·치유재단의 사업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맞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협의에는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각각 양측 대표로 참석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협의 종료 후 기자들에게 "결론적으로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 구체적인 내용은 가까운 시기에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구체적인 자금 출연 시기와 방법, 향후 절차 등은 양국 정부의 최종 결재를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연금 지급은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재단 측에 송금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이후 화해·치유재단은 이사회를 열어 예산 집행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다만 일본 측은 이날 협의에서도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 대해 자국 내 여론이 민감하다는 내용을 거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우리 측도 소녀상은 위안부 피해자 지원 문제와 연계할 수 없다는 점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