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상사업' 의견 수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는 지난 9일 광주그린카진흥원 대강당에서 지역 자동차부품업계의 의견 수렴을 위해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150여개 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광주뿐만 아니라 타 지역 기업체 관계자도 참석해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에 거는 업계의 관심을 반영했다.

자동차 100만대 조성사업은 올 하반기부터 2021년까지 3030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자동차 전용 산단조성과 친환경자동차 유망부품 기술개발, 부품기업 지원 인프라 조성, 기업지원과 인력양성 등으로 구성된다.

이날 시는 ‘광주 자동차산업밸리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자동차 100만대 사업’의 전반적인 구상을 설명했다.

이어 손경종 광주시 자동차산업과장, 최전 광주테크노파크 센터장, 명광재 그린카진흥원 팀장, 송종호 자동차부품연구원 센터장, 주재영 한국광기술원 센터장, 이상택 전자부품연구원 책임연구원 등 100만대 사업 기획에 참여한 전문가들이 나서 사업 및 기타 자동차산업 현안에 대한 질의·응답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자동차 100만대 사업이 지역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추진체계 마련과 기술개발 선정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자동차 100만대 사업의 명칭 변경 소식에 따른 지역민들의 우려에 대해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예타 통과 추진 동력을 잃지 않기 위해 사업명칭을 유지할 수밖에 없었지만 예타가 통과한 지금은 실질적인 사업의 성격에 맞게 사업명칭을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명칭 변경은 8월말까지 산업부와 기재부의 협의를 통해 내년도 예산 반영시에 ‘친환경자동차 부품클러스터 조성사업’의 명칭으로 정부예산안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의 최종 목표는 지역 부품업체를 육성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설명회에서 나온 의견은 사업에 최대한 반영해 세부 실행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