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부위원장 "대부업계 새로운 질서 만들어 나갈 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0일 대부업 감독체계 개편과 관련 "앞으로 대부업체의 자발적인 체질개선을 위한 협조와 노력이 절실이 요구되는 시기"라고 밝혔다.

정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아프로파이낸셜, 산와머니, 웰커크레디라인 등 대형대부업체와 간담회를 열고 "대부업권을 둘러싼 법적 및 경제적 환경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5일부터 개정 대부업법 시행령에 따라 자산 120조원 이상 대형 대부업체의 등록 및 감독권한이 기존 지자체에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으로 이관됐다.

정 부위원장은 "대내외적 환경 변화는 대부업이 그간의 부정적인 편견을 해소하고 서민금융의 진정한 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는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대부업협회와 대형 대부업체가 솔선수범해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엔 아프로파이낸셜, 산와대부, 웰컴크레디라인, 리드코프, 태강대부, 에이원대부 등 6개 대부업체 대표와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장이 참석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