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행정비리 의혹 밝혀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흥군, 행정비리 의혹 밝혀지나
시민단체가 전남 고흥군의 행정 비리의혹과 관련해 경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11일 고흥발전포럼과 경찰에 따르면 고흥발전포럼은 지난 10일 고흥분청사기 박물관에 전시할 중국도자기의 가짜의혹과 감정전문가의 전문성에 대한 시시비비를 가려달라며 고흥경찰서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 단체는 ▲독립운동가 친필 액자진위 여부 ▲수의계약 특혜 논란 ▲의장 선거 금품수수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함께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진정서를 통해 고흥군이 팔영산 편백 치유의 숲 조성 목조구조물 공사와 현충공원 조형구조물사업에 자격이 없는 특정업체에 수의계약를 몰아줘 특혜시비에 따른 상납의혹이 일고 있다며 수사를 요구했다.

특히 고흥군의회 의장선거와 관련된 금품수수사건 당사자들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흥분청사기박물관에 전시할 중국도자기의 가짜의혹과 윤봉길 의사 친필액자 구입 관련, 고흥군의 업무상 과실이나 배임 등 혈세낭비에 대해서도 수사를 촉구했다.

고흥발전포럼 관계자는 "군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각종사업과 연관된 비리는 참담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더 이상은 방치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에 이르렀다"며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한 경위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한편 박병종 고흥군수는 지난달 열린 중국도자기 감정평가 발표회에서 "진짜면 뭐하고 가짜면 뭐합니까? 너무 그렇게 깊이 생각 마시고"라는 발언으로 도자기 진위 논란에 불씨를 지폈다.

고흥군은 기증자의 300여점의 도자기를 감정하고 운반하는데 3억4500만원의 비용을 지불했다.

고흥군 관계자는 "우리 분청사기와 중국도자기를 비교해 국내 분청사기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마련된 것인데 가짜 논란에 휘말려 안타깝다"고 말했다.

 

고흥=홍기철
고흥=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