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선녀벌레 피해, 전국 곳곳 긴급 방제… 2009년 첫 발생, 31개 시군으로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에서 미국 선녀벌레 긴급 방제에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도에서 미국 선녀벌레 긴급 방제에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농작물에 극심한 타격을 입힐 수 있는 미국 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창궐을 막기 위해 전국 지자체에서 긴급 방제에 나섰다.

11일 경기도는 예비비 12억원을 들여 미국 선녀벌레를 긴급 방제한다고 밝혔다. 미국 선녀벌레는 경기도에서 지난 5일 도내 23개 시·군 농경지 6198㏊에 걸쳐 발생했다. 이 중 2686㏊에는 발생 작물의 어린가지 중 1~50%에 미국선녀벌레가 달라붙어 피해를 주고 있다.

미국선녀벌레는 작물의 즙액을 빨아 먹고 다량의 왁스 물질을 배출해 상품성과 생산량을 떨어뜨리는 외래해충이다. 원산지가 북미대륙으로 경기도에서는 지난 2009년 수원에서 첫 발생한 뒤 31개 시·군 전역으로 퍼졌다.

경남 밀양시에도 이날 미국 선녀벌레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 방제 작업에 나섰다. 시는 돌발해충 긴급방제를 위해 총 3억800여만원을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지원받아 다발 지역내 피해 농가를 중심으로 협업방제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경지와 산림지역의 경계면에 대한 효과적 방제를 위해 무인헬기와 드론을 이용한 시연 등 방제 지원 사항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약제 지원 요청 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