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9월 회담서 유가 안정책 기대… WTI 4.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오는 9월에 열리는 산유국 회담에서 유가 안정책이 나올 것이란 기대감에 급등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78달러(4.27%) 급등한 43.49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2일 이후 최고치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1.99달러(4.52%) 급등한 46.04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국제유가 급등은 산유국들이 유가 안정을 위해 행동에 나설 것이란 전망 때문으로 풀이된다.

칼리드 알-팔리(Khalid Al-Falih)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은 이날 “9월 회담에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회원국이 유가 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행동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유국들은 오는 9월26일부터 28일까지 알제리에서 열리는 국제에너지포럼(IEF)에서 비공식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의 보고서도 유가에 영향을 미쳤다. IEA 보고서에 따르면 원유 수요는 올해 하루 140만배럴에서 내년 120만배럴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 비OPEC 회원국의 원유 생산도 하루 평균 30만배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장초반 국제 유가는 IEA 보고서 영향으로 하락세를 나타내기도 했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오후 들어 글로벌 원유 재고가 앞으로 수개월간 안정된 모습을 보일 것이란 전망에 더 주목하기 시작했다. 3분기 정유 공장의 하루 평균 처리량이 220만배럴 증가하지만 수요 증가에 못 미치는 수준이어서 재고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휘발유 등의 재고가 줄어들면 원유 시장 상황도 개선되고 국제 유가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