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성과급, 지난해만 3600억원… 사장은 81%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전 나주 신사옥. /사진=한국전력공사
한전 나주 신사옥. /사진=한국전력공사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가 논란인 가운데 한국전력이 임직원들에게 대규모 성과급 잔치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재벌닷컴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9개 시장형 공기업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한전 임직원의 지난해 성과급 증가율과 연봉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 한전은 성과급으로 3600억원을 썼으며 이로 인해 지난해 한전의 전체 인건비는 4조5466억원으로 전년보다 21% 늘었다.

한전 사장의 성과급은 9564만원으로 지난해 5181만원보다 81.4% 증가했다. 임원인 상임감사는 5840만원, 이사는 6530만원으로 각각 46.7%, 71.5%씩 증가했다. 한전 직원들에게는 지난해 1인당 평균 1720만원씩, 총 3550억원대의 성과급이 지급된 것으로 추산됐다.

이런 성과급 잔치에 지난해 한전 임직원들의 연봉은 크게 증가했다. 한전 사장의 지난해 총연봉(성과급 포함)은 2억36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27.6%가 늘었고 상임이사 1인당 평균 연봉은 23% 늘어난 1억7656만원, 상임감사의 연봉은 16.7% 늘어난 1억7071만원으로 분석됐다. 한전 정규직 직원의 1인당 평균 연봉은 5.7% 높아진 7876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9개 시장형 공기업 중에서 압도적인 수치다.

한전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58조95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6% 늘고, 영업이익은 11조3500억원, 당기순이익은 13조4200억원으로 각각 2배와 4.8배 급증했다. 이는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전기 제조원가가 줄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옥 부지를 현대차그룹에 10조원대로 넘긴 매각대금이 들어온 덕분이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