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배임 등 금융권 금융사고 피해규모 '1조2500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횡령·배임 등 금융권 금융사고 피해규모 '1조2500억원'


시중은행 등 우리나라 금융권에서 최근 5년 동안 금융사고로 발생한 피해 규모가 1조원을 넘어섰다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동대문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아 금융권역별 금융사고 및 제재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총 876건, 1조25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대한 제재는 총 2582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사고 유형은 횡령, 유용, 배임, 사기, 도난, 피탈 등에 의한 금전사고가 주류였다. 금융권역별로는 은행권에서 8568억원으로 가장 큰 사고금액이 발생했고 발생건수는 중소서민권이 315건으로 가장 높았다. 금융사고에 대한 고발, 면직, 정직, 감봉, 견책, 주의 및 경고 등의 제재현황은 총 2582건으로 은행권이 가장 많은 1052건(40.7%), 중소서민 933건(36.1%)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금융사고 건수는 해마다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또 사고금액 역시 특별히 뚜렷한 감소세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그동안 금융권의 자구노력 및 재제에 의한 개선효과가 미미하다는 지적이다.​

민병두 의원은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다루는 만큼 신뢰가 생명인 금융회사에서 이러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금융당국은 이런 유형의 사고로 인한 피해가 일반고객들에게까지 번지지 않도록 관리·감독에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4.82하락 26.9613:30 07/06
  • 코스닥 : 754.88상승 3.9313:30 07/06
  • 원달러 : 1306.80상승 6.513:30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3:30 07/06
  • 금 : 1763.90하락 37.613:30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