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진제 완화해도 전력대란 없어… 우려 없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누진제 완화해도 전력대란 없어… 우려 없나?
가정용 전기 누진제의 완화 결정 후에도 정부가 우려했던 '전력대란'은 일어나지 않을 전망이다. 누진제는 에너지 절약을 위해 전기 사용량에 따라 요금을 높이는 제도로 가정용에만 적용하는데, 올해 여름 폭염 때문에 에어컨 사용이 급증하며 폭탄요금이 부과되자 논란이 커졌다.

14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최대전력은 6900만㎾, 예비력은 809만㎾, 예비율은 11.7%를 기록할 전망이다. 지난 13일 예비력은 910.4만㎾를 기록했고 예비율은 12.2%로 두자릿수를 회복했다. 전력 예비율은 11일 7.9%, 12일 8.5%, 13일 12.2%로 상승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당초 전력대란을 우려하며 가정용 전기 누진제를 완화하는 것에 반대했다. 하지만 누진제 논란이 계속되며 지난 11일 7~9월 한시적인 완화조치를 통해 전기요금을 인하하기로 발표한 후에도 전력수급은 안정적인 상황이다.

산업부는 누진제 완화로 전력수요 증가분은 78만㎾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전력수요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산업용과 일반용 전기 사용량이 주말 동안 줄어들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여름철 냉방수요 중 주택용 비중은 31.6%, 산업용·일반용은 70% 정도를 차지한다.

다만 예비력이 500만㎾ 미만으로 떨어져 예비율이 5% 미만이면 비상경보(준비단계)가 발령된다. 다음주 무더위가 계속될 경우 전력수요가 늘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8월 셋째주에도 전력수요가 높게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며 "날씨와 발전기의 가동상황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