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당권주자들, 당 강령서 ‘노동자’ 삭제 반대… “당 정체성 바꾸는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강령에서 ‘노동자’라는 단어를 빼는 것에 대해 당대표 후보들과 당내 주류세력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김상곤 전 혁신위원장, 이종걸·추미애 의원은 이와 관련 “당 정체성을 바꾸는 일”이라며 일제히 반대 의사를 밝혔고, 주류측 전직 의원들은 15일 반대 긴급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 전 위원장은 14일 논평을 내고 “강령 첫 문장을 바꾸는 것은 당의 정체성을 바꾸겠다는 의미”라며 “노동의 가치를 존중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는 성립되지 않으며 이 전제가 지켜지지 않는 한 사회정의도, 경제민주화도 민주주의도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 측 김기준 대변인도 보도자료를 통해 “노동자를 명기하는 것이 강령 문구 완성도를 높이는 것보다 당의 지향성과 관련해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며 “강령 개정안 초안에서 노동자라는 표현을 삭제한 것은 재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추 위원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당 강령에서 노동자라는 표현을 삭제하는 것은 당의 역사와 정체성을 스스로 부인하는 일”이라며 “노동의 가치를 명확히 하는 것은 우리 당 정체성을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청래·최재성·김현 전 의원 등 당내 강경파로 분류됐던 전 의원들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강령전문에서 ‘노동자’가 삭제된 것에 대한 논의를 위해 긴급자담회를 열 예정이다.

앞서 더민주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강령정책분과는 지난 12일 강령전문의 ‘노동자와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한 노력을 존중한다’는 문장을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로 바꾸는 내용을 포함한 개정안을 발표했다.

 

  • 0%
  • 0%
  • 코스피 : 2414.31하락 20.0214:02 12/05
  • 코스닥 : 731.25하락 1.714:02 12/05
  • 원달러 : 1292.90하락 714:02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4:02 12/05
  • 금 : 1809.60하락 5.614:02 12/05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