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잠수정, 정비 중 가스 주입하다 폭발 추정… 부사관 이상 간부 '4명 사상·실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방부. /자료사진=뉴스1
국방부. /자료사진=뉴스1

진해잠수정이 정비 중 폭발해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당했다. 오늘(16일) 오전 8시30분쯤 경남 진해의 해군 수리정에서 정비 중이던 잠수정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군 관계자에 의하면 진해 잠수정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으며, 1명은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와 실종자는 모두 부사관 이상의 간부들이며 실종자는 폭발 충격으로 바다로 튕겨 나갔고, 부상자 가운데 1명은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사고 당시 정비요원들이 잠수정에 가스를 주입하던 중 가스가 폭발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사고 당시 상황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중이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