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신입사원 절반 연구개발본부 배치… ‘미래차 소프트웨어 개발’ 총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 임영득 사장과 신입사원 대표들이 ‘2016 상반기 대졸공채 입사식’에서 기념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임영득 사장과 신입사원 대표들이 ‘2016 상반기 대졸공채 입사식’에서 기념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올 상반기 대졸공채 신입사원 절반 이상을 R&D(연구개발) 부서에 배치했다.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등 미래차 기술개발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역삼 본사 인근 GS타워 아모리스홀에서 올 상반기 대졸공채 신입사원 152명을 대상으로 입사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중 55%에 달하는 84명의 신입사원을 연구개발본부로 배치했는데, 이들 중 20% 정도가 컴퓨터 전공자로 소프트웨어 개발인력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는 미래차 기술의 기본이 되는 전장분야 개발에 고도화된 소프트웨어 개발인력들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자동차는 탑승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때문에 여타의 전자기기에 비해 훨씬 더 높은 수준의 소프트웨어 신뢰도를 확보해야만 한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4년 각 부품 개발조직에 속했던 소프트웨어 인력들을 한 데 모아 소프트웨어개발 조직을 신설했다. 또 지난해 하반기부터 소프트웨어 직무 능력을 별도 테스트해 전문 인력을 선발하고 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9월 초부터 하반기 대졸신입사원 공채 서류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41.99상승 2.710:51 05/23
  • 코스닥 : 882.33상승 2.4510:51 05/23
  • 원달러 : 1269.40상승 1.310:51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51 05/23
  • 금 : 1842.10상승 0.910:51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