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 부처 개각 발표] "적재적소" vs "불통내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

오늘(16일) 박근혜 대통령이 단행한 소폭 개각에 대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은 "집권 후반기 국정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적재적소 인사"라고 평가한 반면 야당은 "불통내각"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새누리당 김현아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후보자의 경험과 전문성, 국정에 대한 이해와 안목 등이 최대한 반영된 인사"라며 "박근혜정부가 보다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하고 집권 후반기 국정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적재적소 인사"라도 평가했다.

그러나 더민주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목적이 실종된 개각이다. 국정쇄신의 의지와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먼 개각"이라며 "이번에 개각에 포함된 인물들은 모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검증을 거쳤을 것으로 생각된다.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서있는 인물이 검증한 사람들을 어떻게 국민에게 제시할 수 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마디로 국정 쇄신도, 민심 수렴도, 지역 탕평도 없는 3무(無) 개각"이라며 "이번 개각은 쇄신과는 거리가 멀 뿐만 아니라 돌려막기 식으로 장관 몇 자리 바꾸는 찔끔 개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박 대통령은 3개부처의 장관을 교체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 조윤선, 농촌진흥청장에 정황근, 산업통상자원부차관에 정만기, 국무조정실 2차장에 노형욱, 환경부장관에 조경규, 농림식품부장관에 김재수 사장을 내정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