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확성기 특혜 의혹, '183억 규모' 도입사업… 심리전단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북 확성기 사업 특혜 의혹. 사진은 경기 중부전선에 설치된 대북 확성기. /자료사진=뉴시스
대북 확성기 사업 특혜 의혹. 사진은 경기 중부전선에 설치된 대북 확성기. /자료사진=뉴시스

대북 확성기 도입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드러나 군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오늘(16일) 국방부에 따르면 대북 확성기 도입사업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확인돼 군 검찰이 대북 확성기 사업을 담당하는 국방부 심리전단과 확성기 관련업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대북 확성기 사업과 관련해 압수수색이 실시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대북 확성기 사업은 오는 11월 30일까지 군이 고정형 확성기 24대와 이동식 확성기 16대를 추가 도입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모두 183억4536만원으로, 고정식 확성기 24대에 106억7160만원, 이동식 확성기 16대에 76억7376만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국군재정관리단은 지난 4월 대북 확성기 사업 긴급 입찰공고를 내 음향 및 영상 기기 제조업체인 A사가 낙찰 업체로 선정됐다. 그러나 군 당국은 업체 선정 이전에 A사 대북 확성기 제품에 대한 사전성능평가도 제대로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대북 확성기 업체들의 제안서 평가과정에서 정량적 평가 20점에 비해 정성적 평가는 80점으로 책정돼 평가기준이 지나치게 주관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더불어 A사가 납품가를 수십억원 부풀렸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