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노조 “투명한 사장 선임 바란다”… 국회에 청문회 청원서 제출 의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건설 노조가 박창민 사장 내정자의 선임 저지를 위해 국회에 청문회 개최를 위한 청원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DB
대우건설 노조가 박창민 사장 내정자의 선임 저지를 위해 국회에 청문회 개최를 위한 청원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DB
대우건설 노동조헙이 박창민 차기 사장 내정자의 선임을 반대하며 끝까지 투쟁할 것을 예고했다. 이들은 ‘낙하산’ 선임 의혹을 받고 있는 박 내정자의 선임 과정을 투명하게 밝혀달라며 국회에 청문회 청원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대우건설 노조는 국회에 청문회 청원서 제출을 위해 직원들을 상대로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16일 밝혔다.

노조는 이를 통해 대표이사와 사외이사 선임의 절차적 공정성과 투명성 확인을 요구할 방침이다.

대우건설 노조 측은 “그동안 노조가 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법을 총동원해 낙하산 인사 저지를 위해 힘썼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며 “청문회 청원서 제출이 법테두리 안에서 노조가 할 수 있는 최선책이라는데 의견을 모아 직원들의 서명을 받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노조는 오는 18일 낮 12시30분 쯤 본사 건물 1층 로비에서 대우건설 직원들과 ‘낙하산 사장 반대’ 결의대회도 진행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