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최병국, 중도신당 '늘푸른한국당' 확정… "고장난 정치판 새롭게 바꿀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병국(왼쪽)·이재오 전 의원. /자료사진=뉴스1
최병국(왼쪽)·이재오 전 의원. /자료사진=뉴스1

이재오·최병국 전 의원 등이 추진 중인 중도신당의 정식 당명이 '늘푸른한국당'으로 확정됐다.

오늘(16일) 이 전 의원과 최 전 의원이 공동위원장을 맡은 중도신당 창당추진위원회는 광화문 사무실에서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중도신당 창당추진위원회는 "늘푸른한국당이라는 당명에 낡고 부패하고 고장난 정치판을 새롭게 바꿔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상록수 정치의 의미를 담았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다음달 6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늘푸른한국당 창당 발기인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후 올 연말까지 17개 시도별 창당준비위를 열어 '전국정당'으로 면모를 갖추고 내년 1월 최종 창당할 계획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8.48상승 26.4710:45 07/07
  • 코스닥 : 751.49상승 6.8610:45 07/07
  • 원달러 : 1307.40상승 1.110:45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0:45 07/07
  • 금 : 1736.50하락 27.410:45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