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정, 독자들이 뽑은 ‘한국 소설의 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유정 작가가 온라인 투표를 통해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됐다.

예스24가 지난 7월 13일부터 8월 15일까지 약 한 달여간 홈페이지를 통해 ‘기대되는 젊은 작가’와 '해외에 알릴 한국 작가’를 뽑는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 결과, 정유정 작가가 전체 투표자 8만1534명 중 2만2106표(8.1%)를 얻으며 1위로 뽑혔다.
정유정, 독자들이 뽑은 ‘한국 소설의 미래’
2위는 1만7445표(6.4%)를 획득한 박하익 작가가 차지했으며, 구병모 작가가 1만5604표(5.7%)로 그 뒤를 이어 3위에 오랐다.

투표 결과를 전해 들은 정유정 작가는 "한국소설의 미래는 독자의 손에 달려 있다고 늘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 작가, 우리 문학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독자들 덕분에 작가는 열심히 쓸 수 있는 힘을 얻는다. 관심과 애정으로 응원해달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해외에 알리고픈 한국 작가로는 최근 <풀꽃도 꽃이다>를 출간한 조정래 작가가 2만7388표(10%)로 1위에 올랐으며, 이정명 작가가 2만1555표(7.9%)로 2위, 김려령 작가가 1만9917표(7.3%)로 3위를 기록했다. 예스24는 이번 투표에서 해외 독자에게 알리고 싶은 작가로 뽑힌 조정래 작가의 작품 중 영어 번역본을 해외 도서관에 기증할 예정이다.

한편 예스24는 오는 8월 26일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된 정유정 작가와 함께하는 ‘2016 소설의 밤’을 열고 300명의 독자를 무료로 초청한다. 이날 행사에는 정유정 작가의 신작 <종의 기원>을 연극으로 각색해 상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 8월 30일에는 독자 60명을 초청해 해외에 알릴 한국 작가로 뽑힌 조정래 작가와 함께 강원도 평창으로 풀꽃 문학기행을 떠난다.

<이미지제공=예스24>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8.21하락 23.5713:08 07/06
  • 코스닥 : 755.89상승 4.9413:08 07/06
  • 원달러 : 1306.20상승 5.913:08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3:08 07/06
  • 금 : 1763.90하락 37.613:08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