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탈PC' 움직임… VR헤드셋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인텔 홈페이지 캡처.
사진=인텔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 인텔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가상현실(VR) 헤드셋을 공개하며 VR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브라이언 크러재니치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인텔개발자포럼(IDF) 2016’에서 프로세서와 배터리, 센서 등을 헤드셋에 탑재해 PC나 스마트폰과의 연결 없이도 가상현실을 즐길 수 있는 ‘프로젝트 알로이’를 공개했다.

프로젝트 알로이가 눈길을 끄는 이유는 기존 VR 헤드셋 제품들과 차별성을 띄기 때문이다. 오큘러스의 ‘오큘러스 리프트’와 HTC의 바이브, 삼성전자의 기어VR 등은 별도의 PC와 연결하거나 스마트폰을 장착해야 했었다. 하지만 프로젝트 알로이는 타 기기와 연동없이 홀로 작동이 가능한 ‘독립형’ 기기다.

또한 프로젝트 알로이는 기존 VR 헤드셋과 달리 융합현실을 구현할 수 있다. 융합현실은 VR에서 구현되던 가상의 입체 영상을 현실 세계에 겹쳐 보여주는 기술로, VR의 몰입감과 AR의 현장감을 극대화한다.

업계에서는 인텔의 VR 시장진출을 ‘탈PC’ 전략으로 해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PC 산업이 사양세에 접어든 현 시점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의 필요성을 누구보다 절실히 느낀 기업이 인텔이었을 것"이라면서 "인텔이 최고의 반도체 기업인 만큼 높은 수준의 VR 기기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텔은 이날 현장에서 VR을 비롯해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드론, 자율주행 등에서의 신기술과 플랫폼을 대거 공개했다.

특히 VR 헤드셋을 착용한 연주자가 허공에서 드럼 스틱을 흔들자 드럼 소리가 들리는 광경을 시연하며 인텔 VR제품의 우수성을 공연으로 보여주기도 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1.34상승 4.1212:59 05/26
  • 코스닥 : 879.18상승 6.4912:59 05/26
  • 원달러 : 1265.70상승 1.112:59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2:59 05/26
  • 금 : 1846.30하락 19.112:59 05/26
  • [머니S포토] 이재명 "새 정부 들어서면서 민영화 악몽이 되살아나"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이재명 "새 정부 들어서면서 민영화 악몽이 되살아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