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머니] 구직 신청했더니 '계좌번호' 먼저 요구… '보이스피싱' 의심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이스피싱/사진=이미지투데이
보이스피싱/사진=이미지투데이


#대학생 김모씨는 아르바이트 구직사이트 채용공고에 구직을 신청했더니 급여계좌 등록 및 출입증 발급이 필요하다는 요청을 받았다. 일자리가 필요했던 김씨는 의심없이 채용사이트 업체에 통장과 체크카드 복사본을 건냈는데 뒤늦게 자신의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불법 사용되고 있음을 알았다.

금융감독원은 18일 일상적인 금융거래과정에서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 실용금융정보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10계명'을 소개했다. 10가지 조항을 지키면 김씨처럼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입는 사례를 막을 수 있다.

①정부기관이라며 자금이체를 요구하는 경우=검찰, 경찰, 금융감독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정부기관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됐다며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하거나 안전조치 등을 명목으로 자금의 이체 등을 요구하는 경우 100% 보이스피싱이다. 이러한 전화는 바로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전화로 전화해 사실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②전화, 문자로 대출 권유받는 경우=전화 또는 문자를 통한 대출광고는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이러한 연락을 받은 경우 반드시 금융회사의 실제 존재여부를 알아봐야 한다. 대출을 권하는 자가 금융회사 직원인지 또는 정식 등록된 대출모집인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다.

③대출 처리비용 이유로 선입금 요구=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전산비용, 보증료, 저금리전환예치금, 선이자 등 어떠한 명목으로도 대출과 관련해 선입금하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러한 요구에 절대로 대응해서는 안된다.

④저금리 대출 위한 고금리 대출 권유=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서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 거래실적을 쌓아야 한다며 고금리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다. 또한 대출금 상환시에는 해당 금융회사의 계좌가 맞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⑤납치, 협박 전화를 받으면 자녀 안전부터 확인=자녀가 다쳤거나 납치됐다는 협박 전화를 받았을 때에는 침착하게 대처해야 한다. 사기범의 요구대로 급하게 금전을 입금하기 보다는 먼저 준비해 둔 지인들의 연락처를 이용해 자녀가 안전한지 여부부터 확인해야 자신의 소중한 자산이 인출되는 피해를 막을 수 있다.  

⑥채용을 이유로 계좌 비밀번호 요구=정상적인 기업의 정식 채용절차에서 급여계좌 개설 또는 보안관련 출입증 등이 필요하다며 체크카드 및 금융거래정보(비밀번호, 공인인증서, OTP 등)를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급여계좌 등록은 실제로 취업된 후에 이뤄지는 것으로 본인 명의 계좌번호만 알려주면 된다.

⑦가족 등 사칭 금전 요구 시 먼저 본인 확인=가족 및 지인 등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유선으로 한번 본인을 확인해야 한다. 만약 상대방이 통화할 수 없는 상황으로 본인 확인을 회피할 경우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는 금전요구에 대응해선 안 된다.  

⑧출처 불명 파일, 이메일, 문자는 삭제=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을 다운받거나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클릭하면 악성 코드에 감염돼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 악성코드 감염은 금융거래 시 파밍 등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므로 이러한 파일이나 문자는 즉시 삭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⑨금감원 팝업창 뜨고 금융거래정보 입력 요구 시=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접속 시 보안관련 인증절차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금감원 팝업창이 뜨고 클릭하면 불법으로 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사이트에서 보안승급을 위해서라며 계좌번호, 비밀번호, 보안카드번호 등 금융거래정보의 입력을 요구하면 보이스피싱(파밍)이므로 대응해서는 안 된다.

⑩보이스피싱 피해발생하면 신고 후 피해금 환급 신청=보이스피싱에 속아 자금을 이체한 경우 사기범이 예금을 인출하지 못하도록 신속히 경찰 또는 해당 금융회사에 지급정지를 요청하다. 지급정지 조치 후 경찰서에 방문해 피해를 신고하고 금융회사에 피해금 환급을 신청하면 된다. 해당 계좌에 피해금이 인출되지 않고 남아 있는 경우 피해금 환급제도에 따라 별도의 소송절차 없이 피해금을 되찾을 수 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66상승 19.7913:17 05/25
  • 코스닥 : 876.52상승 11.4513:17 05/25
  • 원달러 : 1262.70하락 3.513:17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3:17 05/25
  • 금 : 1865.40상승 17.613:17 05/25
  • [머니S포토]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라이프가드
  • [머니S포토] 지지읍소 김은혜 "많은 사전투표, 민주당 독주 막을 길"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라이프가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