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미혼남녀, "친구·선후배에게 쓰는 돈이 가장 아깝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30 미혼남녀가 자기 만족감을 위해 쓰는 돈이 월 평균 약 37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기본 생활비를 제외하고 자기 만족감을 위해 쓰는 돈이 월 평균 약 37만원이었으며,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은 월 평균 약 43만원, 여성은 약 32만원을 소비했다.

이번 조사는 8월 11일부터 17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404명(남성 186명, 여성 21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전체 응답자 10명 중 7명(65.8%)은 ‘자신’에게 돈 쓸 때가 가장 아깝지 않다고 답했다. 반면, 돈 쓰기 아까운 인물 1위는 ‘친구 및 선후배’(44.6%)였다. 이어 ‘직장동료’(36.6%), ‘연인’(10.9%)과의 관계로 발생한 지출이 아깝다고 느꼈다.

실제 미혼 82.4%는 ‘데이트 비용을 아깝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데이트비가 아까운 적 없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17.6%에 그쳤다.

남성이 자신을 위해 쓰는 고비용 품목은 ‘IT, 전자제품’(24.2%)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운동, 미술, 공연 등 취미생활비’(20.4%), ‘디저트를 포함한 외식비’(15.1%)순이었다.

여성은 ‘디저트, 외식비’(30.7%) 등 자신을 위해 먹는 것에 쓰는 걸 아끼지 않았다. 뒤이어 ‘화장품 등 뷰티, 미용 비용’(18.8%), ‘가방, 구두 등 액세서리 구입비’(14.7%)에 많이 쓴다고 답했다.

가장 의미 있는 소비로는 남녀 공히 ‘여행비’(28%)를 꼽았다. 뒤이어 남녀의 의견이 엇갈렸는데 남성은 ‘취미 활동을 위한 비용’(20.4%)을, 여성은 ‘뷰티와 미용에 쓰는 비용’(22.5%)이 가치 있는 소비라 답했다.

남성은 ‘작은 사치’가 의미 있는 이유에 대해 ‘자기 위로와 만족을 주기 때문’(40.9%)이란 의견이 많았다. 여성은 ‘현재를 즐기고 있다는 느낌을 준다’(47.2%)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