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아티스트 바람 담은 두 번째 개인전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화가이자 방송인 이혜영이 아티스트로서의 바람을 담은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오는 9월 2일부터 30일까지 서울 통의동 진화랑에서 선보인다.


진화랑의 9월 초대전으로 펼쳐질 이번 개인전은 '바람'을 주제로 그림에 대한 열정을 멈추지 않고 보다 확장시키려는 역동적인 바람(Wind)이자 어느 범주에도 없었던 아티스트로 거듭나기 위한 바람(Hope)을 알리는 무대로서 의미를 갖는다.


이번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진화랑의 건물을 캔버스로 활용한 설치 작품으로 이혜영은 바람을 상상하며 진화랑에 하얀색 그물을 던진다. 거대한 그물은 진화랑의 두 건물을 하나로 감싸며 경계를 통합하며 그물 사이에 매달린 수백 개의 바람개비는 바람을 따라 흔들리며 전시 주제를 강력하게 나타낸다.


이와 더불어 총 20점에 달하는 이혜영의 모든 신작들은 모두 바람의 소리가 형상화되는 생명체를 담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꽃과 나비, 잎사귀, 머리칼, 파도는 바람이 불었을 때 소리를 낸다는 점에서 바람의 뮤즈가 되었고, 이들은 이혜영의 상상력이라는 날개를 달고 다채로운 모습으로 나타난다.


특히 지난해 열린 이혜영의 첫 전시에서 밝은 희망의 상징으로 그림에 등장해 주목을 받은 반려견 '부부리'가 이번 전시에서도 바람의 뮤즈들과 함께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 역할을 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부부리'는 나비가 되어 꽃밭 위의 주인공처럼 날아다니기도 하고, 입체 조형물로도 구현되어 진화랑 정원에 설치되어 있는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조각 옆으로도 날아간다. 또한 비너스의 탄생으로 패러디 된 부부리 역시 위트가 넘치는 형상에 색감 대비가 더해져 관객들에게 희망과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혜영운 "배우지 않은 것들을 시도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다"며 "연기도 디자인도 배운 적 없었지만 활발히 활동 했듯이 미술 역시 마찬가지로 이번 전시도 두려움 없이 용감하게 도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혜영의 두 번째 개인전은 진화랑 구관과 신관 1, 2층 총 3개의 공간에서 신작 20범, 구작 18점,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로 구성되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 구현을 위해 이혜영운 여러 팀과의 협업을 이끌었다. 조형물 작품은 신동호 신인 조각가와 협업했으며, 갤러리 외부 설치작 및 내부 연출, 도록 디자인 그리고 영상 제작은 5명으로 구성된 펀더맨탈 크리에이티브 그룹과 협업한 결과다.


사진. 이혜영 개인전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