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대표 LCC 진에어·제주항공, 차별화 서비스로 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777-200ER /사진=진에어 제공
B777-200ER /사진=진에어 제공
우리나라 대표 LCC 진에어와 제주항공의 새로운 시도가 눈길을 끈다.

진에어는 이달 22일부터 반려동물의 국제선 위탁 수하물 탑재 서비스를 실시한다. 대상 기종은 중대형 항공기 B777-200ER이며 기존 대비 허용 마리 수와 무게, 크기도 확대된다.

반려동물의 위탁 수하물 탑재 국제선 운송 서비스는 국내 LCC 중 최초다. 1인당 최대 2마리, 1편당 최대 5마리까지 위탁 수하물 탑재가 허용된다. 또 최대 32kg(반려동물과 그 운송용기의 무게 합), 최대 246cm(운송 용기의 가로, 세로, 높이의 합)까지 허용돼 기존 기내 탑재 방식(1인 1마리, 1편당 최대 3마리, 5kg, 115cm)보다 훨씬 더 크고 무거운 동물, 더 많은 수의 동물을 실을 수 있게 된다.

반려동물 탑재 기준 표 /자료=진에어 제공
반려동물 탑재 기준 표 /자료=진에어 제공

B777-200ER 항공기의 반려동물 기내 반입 기준도 확대된다. 기존엔 B737-800 기종과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1편당 최대 3마리까지 반입할 수 있었지만 최대 4마리까지 늘린다. 이에 따라 최대 9마리(기내 반입 4마리, 위탁 수하물 탑재 5마리)까지 운송이 가능하다.

진에어 관계자는 “그동안 LCC의 경우 반려동물의 국제선 위탁 운송이 어려워 국제선 여행을 포기하는 경우가 있었다”면서 “앞으론 반려동물과 함께 LCC를 이용할 기회가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B777-200ER 항공기는 김포-제주, 인천-호놀룰루, 인천-오사카, 인천-코타키나발루, 인천-삿포로, 인천-푸켓 노선에서 운영 중이며 이달 29일부터는 김포-제주, 인천-호놀룰루, 인천-방콕, 인천-홍콩 노선에 투입된다.

 B737-800 /사진=제주항공 제공
B737-800 /사진=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은 18일부터 여행일정이 불확실한 경우 ‘나중에 결제하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나중에 결제하기’ 서비스는 홈페이지와 모바일웹으로 항공권을 예매할 때 사용할 수 있으며, 구간에 상관없이 국내선 1인당 3000원, 국제선 1인당 5000원의 비용이 든다.

온라인으로 예매할 때 탑승자 정보를 입력한 후 ‘나중에 결제하기’를 선택하면 예약시점으로부터 72시간 동안 결제를 하지 않아도 좌석을 확보할 수 있다. 다만 결제시점이 바뀌면서 유류할증료 변동 등의 사유로 운임이 달라질 수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다양한 고객 편의 서비스를 개발해 이용자의 선택권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