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올랐지만 강남·송파 '역전세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주 사이 서울 아파트값이 올랐음에도 일부지역의 전셋값 하락이 두드러졌다. 신도시 이주가 늘면서 서울 집주인들이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이른바 '역전세난' 현상이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16% 상승했다. 전셋값도 서울 0.04%, 신도시 0.01%, 경기·인천은 0.02% 상승했으나 강남과 송파 등 일부는 하락세를 보였다. 준전세와 월세전환, 일부 새 아파트 입주로 인한 매매전환이 주요원인으로 분석됐다.

서울 아파트값 올랐지만 강남·송파 '역전세난'

서울 전셋값은 중구(0.36%) 강서구(0.26%) 서대문구(0.16%) 구로구(0.14%) 마포구(0.13%) 성북구(0.11%) 은평구(0.11%) 강북구(0.08%) 순으로 올랐다. 반면 금천구(-0.10%) 강동구(-0.08%) 강남구(-0.05%) 송파구(-0.05%)는 전셋값이 내렸다.

금천구는 시흥동 남서울럭키의 전세수요가 줄면서 기존 매물가격이 1000만원가량 하락했다. 강동구는 재건축아파트의 전셋값이 낮게 형성되며 평균 전셋값이 하락했다. 명일동 삼익그린2차, 길동 신동아1·2차 등이 1000~2500만원가량 내렸다. 송파구와 강남구는 위례신도시로의 이주가 많아져 역전세난 현상이 나타났다. 강남구 개포동 대청, 개포동 주공고층5단지, 도곡동 개포한신 등이 1000~4000만원가량 떨어졌다.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송파동 호수임광도 1000~2500만원가량 떨어졌다.

신도시 중에는 동탄(0.09%) 중동(0.04%) 일산(0.02%) 분당(0.01%)의 전셋값이 상승한 가운데 평촌(-0.06%)은 내렸다. 호계동 무궁화금호, 무궁화경남, 무궁화한양 등이 250~500만원가량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이천시(-0.24%) 하남시(-0.08%) 김포시(-0.07%)의 전셋값이 하락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9.27하락 26.8410:11 03/09
  • 코스닥 : 887.41하락 17.3610:11 03/09
  • 원달러 : 1142.20상승 910:11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11 03/09
  • 금 : 68.32상승 1.9510:11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