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틴으로 남편 살해… 보험금 노린 아내·내연남 ‘구속’

 
 
기사공유
니코틴 남편 살해. /사진=머니S DB

재산과 보험금을 노리고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40대 주부와 내연남이 검거됐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송모씨(47·여)와 내연남 황모씨(46)를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송씨는 올해 4월22일 남양주시내 아파트에서 니코틴 원액과 졸피뎀으로 남편 오모씨(53)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검결과 니코틴 중독에 의한 사망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졸피뎀 성분도 다량으로 검출됐다. 졸피뎀은 불면증 치료용으로 쓰이는 수면 유도제로 국내산 수면제보다 약효가 3배 정도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송씨가 남편이 숨진 뒤 황씨와 함께 보험사에 찾아가 80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청구 한 점 등을 수상히 여겨 4개월 동안 내사해왔다.

송씨는 무직인 황씨의 계좌로 1억원 가량을 송금하기도 했다. 또 오씨와 10년 가량 동거하면서 사망 50일 전에야 혼인신고했다. 오씨는 다량의 부동산과 보험금 등 10억원 상당을 가진 재력가였다.

경찰은 해외로 달아나려던 송씨를 지난 17일 검거했고 다음날 해외에서 잠시 귀국한 황씨를 체포해 구속했다. 이들은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추가 증거 확보에 나섰다.
 

  • 0%
  • 0%
  • 코스피 : 2404.99하락 13.6810:18 08/12
  • 코스닥 : 843.72하락 16.5110:18 08/12
  • 원달러 : 1185.40하락 0.210:18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0:18 08/12
  • 금 : 44.12상승 0.2410:18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