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마지막 합동 연설회… 김상곤·이종걸·추미애 “내가 적임자”

 
 
기사공유
2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순구 칠보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김상곤(왼쪽네번째부터), 추미애, 이종걸 당대표 후보를 비롯한 최고위원 후보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학, 양향자, 송현섭,김상곤, 추미애, 이종걸, 제정호, 유은혜, 김병관, 장경태 후보.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8·27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상곤·이종걸·추미애 당대표 후보가 21일 오후 경기도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합동연설회를 가졌다.

추미애 후보는 '민주종가 맏며느리론'을 내세웠고 김상곤 후보는 광주 출신인 자신이 호남 지지 회복의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이종걸 후보는 더민주를 넘어 야권 연대를 이끌 후보는 자신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가장 먼저 연설에 나선 추 후보는 김대중·노무현 정권탄생의 일등공신임을 자처하며 강한 대선 후보를 만들어냄으로써 정권 재창출을 해내겠다는 자신감을 강조했다.

추 후보는 “경기도는 인구와 예산 면에서 국내 최대 광역단체이고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갈 지역”이라고 도내 당원들을 추켜세운 뒤 “박근혜 정권의 아집에 맞서 싸우고 스마트한 정당, 절박한 국민과 당원동지 여러분의 요구를 실현할 수 있는 당대표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후보는 추 후보를 향해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는 동시에 경기도교육감 시절 실현한 무상급식정책 등을 언급하며 강력한 추진력을 내세웠다.

김 후보는 “저는 30년 이상 시민사회, 대학교수 등으로 활동하면서 사회경제적 민주화에 누구보다 노력해왔다. 당원동지 여러분께 묻겠다. 한 일 없으면서 큰 사고를 친 5선 국회의원이냐, 아니면 무상급식으로 역사를 바꾼 평당원 김상곤이냐”며 “노무현 대통령 탄핵, 노동법 날치기로 당원자격 정지까지 당한 추 후보야 말로 ‘난폭운전에 면허정지’를 당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도 지난 정권과의 끊임없는 투쟁을 예로 들면서 자신이 당대표로서 정권재창출에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저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 10년 간 국정원, 정치검찰, 거대 보수언론, 삼성 재벌과 일관되게 싸워 이긴 유일한 정치인이었다”며 “이제 제2의 박근혜 정권 탄생을 막아야 한다. 기필코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당의 대선 후보를 강하게 할 사람은 이종걸”이라고 자신했다.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23:59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23:59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23:59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23:59 09/18
  • 금 : 43.02상승 1.3523:59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