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리 피셔 연준 부의장, "올해 추가 금리 인상 고려" 시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탠리 피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부의장.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스탠리 피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부의장.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이 21일(현지시간) "스탠리 피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부의장이 미국 경제가 계속 성장하고 물가상승률도 연준이 제시한 목표치에 접근해 올해 추가 금리 인상 고려를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피셔 부의장은 이날 콜로라도주 아스펜에서 한 연설에서 “미국 경제지표들이 우리가 정한 목표치에 접근하고 있다”며 “부진했던 투자가 의외로 회복하고 달러 강세로 인한 저항이 줄어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7년 만에 0.2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한 후 8개월째 금리를 동결 중이다.

피셔 부의장은 이날 연설에서 “금리인상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으나 GDP가 크게 성장하지 않았어도 고용시장이 두드러지게 개선되고 경제가 여러 충격에서 벗어났다”며 “물가인상률 1.6%는 연준 목표치 2%와 손이 닿을 만한 거리 안에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월 연준의 정책회의록에서 일부 의원들은 연준의 2% 물가 상승률 목표가 달성에 보다 확신이 들 때까지 금리인상을 기다리자고 주장한 바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국제경제 전문가 마이클 핸슨은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피셔 부의장은 시장의 전망과 온건적 의원들과 반대되는 행보를 보인다”며 “그는 추가 금리 인상을 고려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이라고 분석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