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패러글라이딩 사고, 30~50m 상공에서 '낙하산 줄' 얽히며 추락… 1명 사망·1명 중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수 패러글라이딩 사고. /자료사진=뉴스1
여수 패러글라이딩 사고. /자료사진=뉴스1

여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지난 21일 낮 12시19분쯤 전남 여수시 덕충동 마래산 정상 인근 30~50m 상공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A씨(54)와 B씨(56)가 추락했다.

여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A씨가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B씨는 허리가 골절되는 중상을 입었다.

A씨는 당시 바위쪽으로 추락했으며 B씨는 나뭇가지에 낙하산 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경기지역 한 패러글라이딩 동호회 소속으로 회원들과 함께 마래산을 찾아 팀을 나눠 비행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중에서 두 패러글라이딩 낙하산 줄이 얽히면서 추락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