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이석수 국기문란 논란'에 "측근 아닌 측근을 문제삼은 사람 겨냥"… '견제불가' 국정운영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응천 더민주 의원. /자료사진=뉴스1
조응천 더민주 의원. /자료사진=뉴스1

더민주 조응천 의원은 오늘(22일)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우병우 감찰' 내용 유출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국기문란 행위'로 규정한 것에 대해 "국민 여론과 야당의 견제도 불가능한 오직 '나만이 진리다'는 식의 국정운영이야말로 국기문란"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조응천 의원은 "이미 우 수석이 청와대 내에서 대체불가한 존재가 된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응천 의원은 "(우 수석이) 검찰·경찰·국정원 등 권력기관의 라인을 완벽하게 장악해 일사분란하게 사정 활동을 가능하도록 하는 그런 중추적인 인물"이라며 "대통령이나 청와대 입장에서는 그 충성심 또한 입증이 됐다고 생각을 하는 것 아닌가"라고 전했다.

조 의원은 "우 수석이 안 계신다고 식물정부가 된다는 것은 정부 스스로 허약하다는 것을 자인하는 꼴이다. 이것은 우호세력한테 보내는 총동원령"이라고 전했다.

또한 조 의원은 과거 문건유출 사건을 언급하며 "청와대는 측근이 아닌 측근을 문제삼은 사람들을 겨냥하고 국기문란으로 규정을 한 공통점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석수 감찰관도 제2의 조응천이 되는 거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 "그렇지 않기를 바라는데 참 안타깝다. 제가 겪었던 일을 생각하면 장담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