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상장사, 상반기 장사 잘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광주·전남지역 기업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순이익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사를 나주로 이전한 한국전력의 호실적이 전체적인 영업실적의 증가를 이끌었다. 또 같은 기간 코스닥 상장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순이익도 크게 늘어났다.

22일 한국거래소 광주사무소가 발표한 ‘광주전남지역 12월 결산법인 2016사업연도 상반기 영업실적 현황’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12월 결산법인 15사의 매출액은 32조 3388억원으로 전년보다 0.17% 증가했다. 영업이익·순이익은 32조3388억원· 2조7137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10.90%· 29.22% 증가했다.

매출액 비중이 높은 한국전력(89.1%)를 제외할 경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감소하나 순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대폭 증가했다.

부채비율은 전년말 대비 5.98%포인트 낮아진 93.58%를 기록해 전국평균(70.91%)에 비해 높은 수준을 보였다.  

광주·전남지역 상장사 중 최고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순이익을 기록한 기업은 한국전력으로 매출액은 28조 8189억원으로 전년보다 1.13%(3200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조1751억원으로 전년보다 12.6%(2444억원) 증가했다.

반면 금호타이어, 부국철강, 화천기공, DSR철강 등 4사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특히 올해 임단협이 진행 중인 금호타이어의 상반기 매출액은 1조2096억원으로 전년보다 4.84%(615억원)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582억원으로 전년보다 24.27%(188억원) 감소했다. 당기순익도 208억원으로 41.45%(147억원)줄어들었다.

대상기업 15사중 13사는 순이익 흑자를 시현한 반면 세화아이엠씨, 보해양조 등 2개사는 적자를 기록했다.

코스닥 상장 기업의 영업실적도 나아졌다.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10사의 매출액은 2486억원으로 전년보다 10.32%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89억원·165억원으로 각각 35.53%·39.05% 증가했다.

부채비율은 29.16%로 전년말 대비 10.29%포인트 감소했으며 전국평균(60.19%)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대상기업 10사중 8사가 순이익 흑자를 시현한 반면 제이웨이, 행남자기 등 2개사는 적자를 기록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