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매각] 차기 우리은행장 선임, 민간 과점주주가 주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은행 매각] 차기 우리은행장 선임, 민간 과점주주가 주도

정부가 우리은행 민영화를 위해 지분을 쪼개 파는 이른바 '과점주주' 매각 방식 채택했다.

금융위원회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22일 '우리은행 과점주주 매각방안'을 발표하고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은행의 지분 30%를 4~8%씩 나눠서 매각한다고 밝혔다.

공자위는 24일 우리은행에 대한 매각공고를 내고 다음달 23일까지 투자의향서(LOI)를 접수한다. 후보군의 실사를 거쳐 11월에는 입찰을 마감, 최종 낙찰자들을 선정할 계획이다. 사실상 연내 우리은행의 매각 절차를 완료하겠다는 복안이다.

우리은행의 새로운 행장은 과점주주들이 이사회와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통해 이뤄질 전망이다. 정부가 과점주주의 자율 경영성을 보장하기 위해 인재영입에 일절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

정부는 과점주주들이 국내외 유수기업의 사례를 참고해 우리은행 기업문화에 부합하는 최고경영자(CEO) 승계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새로운 사외이사 후보군을 정하기 위한 이사회가 11월에 예정된 만큼 그 이후 차기 행장 선임 작업이 진행될 전망이다.

윤창현 공자위 위원장은 "새롭게 형성된 과점주주가 주도적으로 경영에 참여해 수익을 창출하는 등 실질적인 민영화를 이루고 성과를 극대화 하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과점주주 중심의 자율경영을 최대한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 관심은 이광구 현 우리은행장에게 쏠린다. 오는 12월 임기만료를 앞둔 이 행장이 성공적인 민영화 주도로 연임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행장은 지난 2014년 취임 당시 2년 안에 민영화를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임기를 기존 3년에서 2년으로 줄였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시점에서 차기 행장 선임을 의논할 단계가 아니다. 현 행장의 노고가 인정될 수도 있고 새로운 이사회가 새 행장을 추천할 가능성도 있다"며  "민간 과점주주들이 기업가치 제고의 목적으로 자율성을 갖고 경영권을 행사하기 때문에 과점주주의 성향에 따라 우리은행의 향후 지배구조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