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꽃이 된 눈물

소리판 <꽃인 듯 눈물인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세종문화회관
/이미지=세종문화회관

한국인의 소리를 토해내던 장사익이 다시 판을 벌인다. 1994년 45세의 나이로 데뷔한 장사익은 2014년 ‘꽃인 듯 눈물인 듯’을 포함해 8개의 앨범으로 미국, 일본 등 세계 각지를 돌며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물한 바 있다.

그런 그가 올 초 성대에 큰 혹을 발견해 잘라내는 수술을 받았다. 그는 수술 후 발성연습을 하며 노래를 찾아가는 과정을 “노래하는 사람이 노래를 잃고 지낸 시간은 눈물이었다”고 회상했다. 그 눈물이 꽃이 돼 이야기로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1부와 2부로 나뉘어 펼쳐진다. 1부는 시의 향연이다. 마종기의 ‘상처’, 허영자의 ‘감’, ‘기침’, ‘사랑굿’ 등의 시를 소리로 짠 노래들이다. 2부는 그가 들으며 인생을 가꿔 온 노래들로 꾸며진다. ‘동백아가씨’, ‘님은 먼 곳에’, ‘봄날은 간다’ 등이 장사익의 목소리로 재해석된다.

장사익은 말한다. “노래를 부를 때가 진정 꽃이고 행복이었습니다. 우리들 삶의 모습들은 꽃과 눈물들의 이야기 펼침이 아닐까요.”

10월5~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 본 기사는 <머니S>(www.moneys.news) 제451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