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태기에 빠진 미혼남녀, 10명중 7명 '혼술' 즐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미혼남녀의 10명 중 7명은 ‘혼술’(혼자 먹는 술)을 즐기며, 혼술을 즐기는 가장 큰 이유로 “타인에게 방해 받고 싶지 않아서”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2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직장인 미혼남녀 회원 412명(남217 여195)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술병/사진=이미지투데이
술병/사진=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르면 ‘혼술’을 “즐긴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76%에 달했으며, 혼술을 즐기는 최적의 장소로 “집(52%)”을 꼽았다. 이어 “공원(24%)”, “편의점 앞(10%)”, “호프집(7%)”, “식당(4%)”, 기타(3%)” 등이 있었다.

또 혼술을 즐기는 빈도는 일주일에 “1번 초과 2번이하(45%)”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2번초과 3번이하(22%)”, “1번이하(21%)”, “3번초과4번이하(7%)”, “거의 매일(4%)” 순으로 이어졌다.

혼술을 할 때 먹게 되는 술의 양은 캔맥주(500ml)기준으로 “1캔초과 2캔이하(61%)”가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1캔 이하 (20%)”, “2캔초과 3캔이하 (10%)”, “3캔초과 4캔이하(5%)”. “4캔초과(4%)” 순이었다.

이들이 혼술을 즐기는 가장 큰 이유는 “타인에게 방해 받고 싶지 않아서(39%)”였으며, “시간을 오래 끌기 싫어서(27%)”, “부를 사람이 없어서(20%)”, “과식 과음을 피하고 싶어서(11%)”, “기타(3%)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이에 대해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최근 관계에 대한 권태로움 즉, 관태기를 느끼는 직장인들의 심경을 그대로 나타낸 설문조사 였다”며 “혼자만의 시간도 좋지만, 인간관계를 통해 느낄 수 있는 즐거움도 있다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