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KOTRA와 공동주관 '중화권 VC 초청 파트너링 상담회'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유안타증권 제공)
/사진=머니S(유안타증권 제공)
유안타증권은 오는 26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코트라(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공동으로 중화권 VC(Venture Capital)와 한국 스타트업 네트워킹 행사인 ‘KOTRA-유안타증권 중화권 VC 초청 파트너링 상담회’(KOTRA-YUANTA Startup Partnering Day)를 개최한다.

지난 4월 금융위원회 지정 중소기업특화 금융투자회사 중 하나로 선정된 유안타증권은 중국과 범중화권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유망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과 중국 투자자, 사업 파트너들의 본격적인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

이번 상담회에는 중화권 진출 의지가 있는 한국 스타트업 41개사와 유망한 한국 스타트업을 발굴할 중화권 VC가 다수 참가한다. 오전 세션은 VC의 투표로 직접 선발된 스타트업 10개사가 투자유치 발표를 하며 오후에는 참석한 중화권 VC들이 각각 6개의 스타트업과 1 대 1 상담회를 진행해 심도 있는 투자상담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참가 스타트업 중에는 중국 10대 VC인 DT Capital 등으로부터 이미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B2Link를 비롯해 스마트토이를 제작하는 XrisP, 풍력발전기술의 혁신을 이룬 Odin Energy 등이 있다. 참석 예정인 중화권 VC로는 TMT(Tech·Media·Telecom)에 특화된 China Renaissance, 칭화대학이 운영하는 Tus-Holdings, 베이징 중관춘의 유명한 창업카페 Garage Café 등이 있다.

한편 유안타그룹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던 대만의 Ark Consulting이 중국 현지에서 운용하는 피어난징(Pier Nanjing) 인큐베이터 입주 설명회를 행사 당일 진행한다. Ark Consulting은 가능성 있는 세계 각국의 스타트업을 난징 등 중국 대도시에 입주시켜 법률과 세무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중국 현지화를 도와주는 민간 기관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가능성 있는 한국 스타트업을 발견하게 되면 피어난징 인큐베이터에 초대할 예정이다.

최영수 유안타증권 IB사업부문장은 “중국 내 창업유도를 위한 보조금·금융투자지원과 세제혜택 확대에 따라 중국이 아시아 최고의 창업여건을 보유한 유망지역으로 부상했다”며 “중화권 VC 네트워크를 보유한 유안타증권과 해외진출 유망기업 지원 시스템과 노하우를 갖춘 코트라와의 공동 주관을 통한 이번 파트너링 상담회가 국내 스타트업 중화권 진출을 돕고 실질적인 투자유치로 이끄는 가교 역할을 하는 뜻깊은 행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1.11하락 31.5313:55 07/01
  • 코스닥 : 727.81하락 17.6313:55 07/01
  • 원달러 : 1297.10하락 1.313:55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3:55 07/01
  • 금 : 1807.30하락 10.213:55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