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사드 배치에 대해 처음부터 줄곧 찬성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철우. /사진=뉴시스
이철우. /사진=뉴시스

국회 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이 "정보위원장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상황에서 대응 무기인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해 처음부터 줄곧 찬성했다"며 "만약 지역구민의 뜻을 받들기 위해 사드를 반대한다면 당연히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26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이철우 의원은 최근 자신의 사드배치 발언에 대해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언급한 뒤 "정보위원장이 사드배치를 반대하면 국격에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그는 "사드배치 장소는 국가 기밀로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는 발언으로 사드배치를 찬성하다 반대 입장으로 돌아섰다는 오해를 샀다. 이에 그는 "제3 후보지로 김천시가 거론됨에 따라 혼란이 가중되는 등 안타까운 마음에 특급 무기 배치는 비공개리에 추진돼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원점 재검토를 밝힌 바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그동안 지역구 반대집회에 가지도 않고 반대대책위 간부들을 설득해 오다 지난 24일 대규모 반대집회에는 부득이하게 참석했다"며 "이 자리에서 사드배치 찬성을 주장하다 야유와 물병 공격을 받았고 이에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는데 연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는 사드배치와 더불어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에 대해 토론이 이뤄졌다.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