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마비 택시기사 두고 떠난 승객,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택시기사. /자료사진=뉴스1
택시기사. /자료사진=뉴스1

택시기사가 운전 중 심장마비 증세로 의식을 잃고 사고를 냈지만 차를 타고 있던 승객들은 신고없이 떠나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늘(26일) 대전둔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8시40분쯤 서구의 한 도로에서 승객 2명을 태우고 운전을 하던 택시기사 A씨(63)가 급성 심장마비 증세를 보이고 의식을 잃었다.

조수석에 탑승한 승객은 택시기사 A씨 대신 핸들을 조작했지만 결국 정차된 차량을 들이받은 뒤 멈춰섰다. 사고 직후 주변에 있던 목격자들은 119에 신고했고 구급대원이 출동해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통해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2명이 사고 직후 트렁크에 실려있던 골프가방을 꺼낸 뒤 다른 택시를 타고 떠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승객들은 사고 4시간 후 경찰에 전화를 해 "공항버스 출발 시간이 얼마남지 않아 바로 가야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이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기로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8.07상승 22.213:39 05/25
  • 코스닥 : 877.28상승 12.2113:39 05/25
  • 원달러 : 1263.30하락 2.913:39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3:39 05/25
  • 금 : 1865.40상승 17.613:39 05/25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