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원 부회장, 부검 결과 '목맴사'… 유서에 '검찰 수사'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인원. /사진=뉴시스
이인원. /사진=뉴시스

롯데그룹 이인원 부회장의 사인이 목맴사(교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오늘(26일) 경기 양평경찰서는 이인원 부회장을 부검한 결과, 목 부위 삭흔 외 손상은 관찰되지 않아 전형적인 목맴사로 추정되는 부검의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부검은 오후 3시부터 1시간 동안 강원도 원주 소재 국과수 본원에서 진행됐다. 현재까지의 행적 수사 및 부검 소견 등에 미뤄 타살 혐의는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는 게 부검의 소견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7시 10분쯤 경기 양평군 서종면에 있는 산책로에서 나무에 목을 매달아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 부회장은 반바지에 점퍼 차림으로, 당시 주변을 산책 중이던 마을 주민의 신고로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된 지점 뒤편에는 이 부회장이 타고 온 제네시스 차량이 주차돼 있었고 차량 내부에서는 A4용지 4매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오너일가의 비자금 의혹을 캐는 검찰 수사가 부당하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이 부회장의 시신을 유족에게 인도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644.19상승 4.910:19 05/23
  • 코스닥 : 882.50상승 2.6210:19 05/23
  • 원달러 : 1267.80하락 0.310:19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19 05/23
  • 금 : 1842.10상승 0.910:19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