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생활자금 받는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이 활동기엔 사망보장을, 은퇴 이후엔 생활비를 지급하는 ‘생활자금받는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을 판매한다.

이 상품은 ‘생활자금 자동인출’ ‘생활자금 보증지급’ ‘보험료 추가납입 확대’ 등의 기능을 담고 있다. 기본적인 사망에 대한 보장은 물론 은퇴 이후의 생활자금 마련에 대해서도 선택적으로 보장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생활자금 자동인출은 가입 시 고객이 은퇴 시점을 지정하면 그때부터 20년간 생활자금을 매년 자동으로 지급하는 기능이다. 실제 생활자금은 은퇴시점부터 매년 주보험 가입금액의 4.5% 만큼을 자동으로 감액하고 이때 발생하는 환급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주보험 가입금액이 1억원이고 은퇴시점의 적립액이 6000만원인 경우 은퇴 첫해의 사망보험금은 은퇴 전 1억원의 4.5%인 450만원이 감소한 9550만원이 된다. 대신 450만원 감액돼 발생하는 환급금이 생활자금이 되는 식이다. 실제 첫해의 생활자금은 사망보험금이 감소된 비율인 4.5%를 그 당시의 적립액인 6000만원에 곱한 270만원이 지급된다.

이렇게 매년 사망보험금은 450만원씩 동일한 금액으로 감소되지만 생활자금의 지급 비율인 사망보험금의 체감비율은 조금씩 증가하면서 그 당시의 적립액에 곱해 생활자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또한 ‘생활자금 보증지급’은 변액상품의 특성상 투자수익률의 악화에 대비해 은퇴 후 최소한의 생활자금을 보증하는 기능이다. 예컨대 은퇴시점에서의 적립금이 이 상품의 예정이율(보험료 이율)인 3%로 부리한 적립금보다 적을 경우 3%로 산출한 예정 적립금을 기초로 생활자금을 20년 동안 보증 지급하는 식이다. 

즉 이 상품은 적립기간 동안 투자수익이 높으면 생활자금을 더 지급하고 투자수익이 나빠도 최소한의 금액을 보증해주는 셈이다.

가입 연령은 만 15세부터 최대 65세까지다. 가입 시 은퇴시점은 55세부터 80세까지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종신보험 고유의 사망보장에 대한 고액보장이라는 기본적인 기능 외에도 고객 본인은 물론 가족의 노후생활비, 질병 의료비 등으로 활용할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0.95하락 1.1811:26 06/15
  • 코스닥 : 994.30하락 3.1111:26 06/15
  • 원달러 : 1117.60상승 0.911:26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1:26 06/15
  • 금 : 72.01상승 0.8311:26 06/15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힘 김기현 "與 상임위원장 독식은 위법…장물, 되돌려줄 의무 있을뿐"
  • [머니S포토] "잘생겼다" 김우빈, '부끄러워 하며 손하트 발사'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