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순록, 벼락에 323마리 떼죽음… 사체는 전염병 연구에 활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르웨이 순록 벼락. /자료= BBC 방송 캡처
노르웨이 순록 벼락. /자료= BBC 방송 캡처

노르웨이 순록이 벼락에 맞아 떼죽음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BBC는 현지시간 지난 28일 노르웨이 중부 하르당에르비다 고원에서 323마리의 순록이 집단 폐사했다고 전했다.

노르웨이 정부는 반경 50~80m 이내에 모여 있던 이 순록들이 지난 26일 폭풍우를 피해 이동하던 중 벼락에 맞아 죽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노르웨이 순록 벼락에 대해 노르웨이 환경당국 관계자는 동물이 벼락을 맞고 숨지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이번처럼 대규모로 목숨을 잃은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노르웨이 당국은 이번 사고로 목숨을 잃은 순록의 사체를 신경계 전염병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