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광년 떨어진 헤라클레스 별자리서 '강한 신호'… 러시아, 1년동안 '외계인 가능성' 분석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5광년. /사진=이미지투데이
95광년. /사진=이미지투데이

지구로부터 95광년 떨어진 별에서 이상 신호가 포착됐다. 지난 29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외계인의 흔적을 확인하는 러시아 전파망원경이 예사롭지 않은 신호를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상 신호를 포착한 러시아 과학자들은 미국의 민간 단체인 외계지적생명체탐사(SETI)에도 자문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SETI에 따르면 러시아과학아카데미 소속 젤렌추크스카야 천문대의 세계 최대 전파망원경 '라탄-600'은 지난해 5월 헤라클레스 별자리에 있는 별 HD164595에서 '강한 신호'(strong signal)를 받았다.

러시아 천문학자들은 이 신호가 외계 생명체에서 온 것일 가능성을 두고 1년간 분석해왔다. 만약 신호가 자연현상이 아닌 인공현상일 경우 우리보다 더 발전된 문명으로부터 온 것일 수 있다는 가능성 때문이다.

SETI는 "신호의 출처가 외계인일 수 있다"며 "라탄-600은 다양한 전파를 수신하기에, 외계의 신호로 확신하기에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