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독무, 박보검도 울고 시청자도 울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이 독무로 박보검도 울리고 시청자도 울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4회에선 왕(김승수 분)의 사순 잔치에서 독무를 추기로 한 애심(차주영 분)이 사라지자 모든 것을 진두지휘한 세자 이영(박보검 분)이 곤란에 빠질 위기에 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라온(김유정 분)은 이영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기꺼이 여자가 됐다. 그는 내시가 아닌 무희로 나타나 아름답고도 아련한 몸짓으로 이영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울렸다.


김유정은 이번 독무 씬을 위해 약 두 달간 연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정은 홍라온의 위장 내시라는 캐릭터의 기본 틀을 가장 많이 깨뜨리는 장면이었기에 윤미영 무용감독과 함께 라온의 자유로운 감성과 여성스러운 느낌이 공존할 수 있도록 의논을 거듭하는 등 의욕적으로 참여했다는 후문이다.


김유정을 지도한 윤 감독은 "극 중 이영의 말처럼 고증에 입각한 궁중의 정재는 정적이지만, '라온이라면 이렇게 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으로 안무를 만들었다"며 "고맙게도 김유정이 두 달 간 열심히 연습한 만큼, 독무 씬을 훌륭하게 소화해냈더라"고 전했다.


한편, 김유정은 '구르미 그린 달빛'이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무용 외에도 운종가의 사당패 씬을 위해 장구도 연마했고, 사극의 필수인 승마도 배우며 홍라온이 되기 위해 철저히 준비하는 과정을 거쳤다. 그는 "여러 가지로 많이 배웠고, 나 스스로에게도 도움이 많이 된 것 같다"며 배우로서 성장하는 즐거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