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상조 대표, 경찰 소환 앞두고 숨진채 발견… 유서엔 "죄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상조. /자료사진=뉴스1
국민상조. /자료사진=뉴스1

국민상조 대표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오늘(31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분쯤 김포시 고촌읍 국민상조 업체 건물 옥상에서 사장 A씨(47)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공동대표 B씨(39)가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지난달 18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배임 등의 혐의로 수사의뢰돼 오늘(31일) 오전 10시 김포경찰서에 출석을 앞두고 있었다.

숨진 A씨의 차량에서는 "고객들에게 갑작스러운 폐업으로 실망을 안겨 죄송하고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타 상조회사와 협의 중"이라는 내용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며 수사의뢰 사건에 대해서도 관련자들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