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한정후견 개시' 신동주 측 "승복 못해… 항고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측이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에 대한 법원의 한정후견 개시결정에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SDJ코퍼레이션 대변인 에그피알 홍순언 대표는 31일 입장 자료를 통해 "사건 본인(신 총괄회장)이 시종 일관되게 성년후견에 대해 강력한 거부의사를 표명해 왔다"면서 "각종 병원 진료기록 등 의사 및 전문가들의 검증자료에서도 판단 능력의 제약 사실을 인정할 아무런 증거자료가 나타나지 않은 상황에서 재판부가 한정후견 개시결정을 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 대표는 "비록 한정적이라고는 하나 그 행위능력을 제한하는 데 대해서 도저히 승복할 수 없다"면서 "즉시 항고절차를 밟아 상급법원의 판단을 받겠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가정법원 가사20단독 김성우 판사는 이날 신 총괄회장의 여동생 신정숙 씨가 청구한 성년후견 개시 심판 사건을 심리한 결과, 신 총괄회장에 대해 한정후견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한정후견인으로는 사단법인 '선'을 선임했다. 김 판사는 롯데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형제간 갈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한정후견인으로 법무법인 선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그룹은 이번 한정후견 개시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롯데그룹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서울가정법원을 통해 창업자이신 신격호 총괄회장님의 건강상태에 대한 판단을 착잡한 심정으로 받게 됐다"면서 "롯데그룹은 총괄회장님께 법의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정으로 총괄회장님께서 적절한 의학적 가료와 법의 보호를 받게 돼 건강과 명예가 지켜질 수 있게 됐다"면서 "경영권과 관련된 그동안의 불필요한 논란과 오해가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7.02상승 13.1411:47 06/23
  • 코스닥 : 1019.11상승 7.5511:47 06/23
  • 원달러 : 1136.20상승 4.311:47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1:47 06/23
  • 금 : 72.52상승 0.7311:47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