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머니톡콘서트] 강창희 대표 "저성장․저금리 결핍의 시대, 아는 것이 힘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창희 트러스톤연금교육포럼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강창희 트러스톤연금교육포럼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저성장․저금리 결핍의 시대가 오고 있습니다”

강창희 트러스톤연금교육포럼 대표가 31일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주최로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 제2회 머니톡콘서트에서 이렇게 말했다.

강 대표는 지출관리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강 대표는 “지난 30∼40년간 고성장 고금리 시대를 살아왔지만 이제는 저성장 시대가 계속될 것”이라며 “노후생활비를 충분히 마련하지 못했다면 주어진 형편에 맞춰 사는 노력부터 해야 한다”고 직언했다.

◆“3층연금부터 쌓아야”

강 대표는 “선진국의 노인들은 이미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으로 노후준비를 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노후자금 대책으로 여전히 부동산 자산을 선호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3층 연금(국민연금․퇴직연금․개인연금)으로 은퇴 후 최소생활비부터 확보해두는 것이 가장 중요한 기본”이라며 “100세 시대의 노후설계를 할 때 최우선으로 해야 할 것은 세상을 떠날 때까지의 최소생활비를 연금으로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그는 가장 먼저 부부가 함께 국민연금에 가입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가정주부가 30세부터 60세까지 국민연금을 임의가입하면 65세부터 세상 떠날 때까지 매월 46만원씩 받을 수 있다. 물가가 오르면 수령액도 그만큼 늘어난다.

강 대표는 “직장인의 경우 퇴직연금으로 노후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연금과 퇴직연금만으로 부족한 부분은 연금저축과 연금보험 같은 개인연금에 가입해 보완하는 게 3층연금 준비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상품 가입 시 유의할 점 5가지

이날 강 대표는 금융상품 가입 시 유의할 점 5가지를 소개했다.

우선 금융상품 가입 시 최소한 해당 상품의 내용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금융상품에 가입할 때 어떤 상품에 가입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면서 “그러나 내용을 잘 모르는 상품에는 절대로 가입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가입하려는 상품이 금융회사가 운용의 결과를 책임져주는 저축상품인지 잘하면 고수익을 낼 수 있지만 잘못하면 원금 손실도 볼 수 있는 투자 상품인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는 부연이다.

또한 리스크가 따르는 투자 상품에 가입할 때 해당 상품을 운용하는 회사가 어떤 곳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강 대표는 주장했다. 강 대표는 “자신이 펀드에 투자해서 원금 손실을 많이 봤다며 물어보는 고객이 많은데 펀드를 운용하는 회사가 어디냐고 물어보면 대답하는 투자자가 거의 없다”며 “사실 운용 성적을 내주는 곳은 은행 증권 보험사 같은 금융상품 판매회사가 아니고 운용사”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일반 투자자가 운용회사를 평가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실력이 있는 전문가를 알아두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상품의 단서조항을 확실하게 알고 가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변액유니버셜보험의 경우 자주 분쟁 대상이 되는데 이 상품의 단서조항을 살펴보면 대부분 중도 해약 시 원금 손실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안내하고 있다”며 “이런 단서조항을 파악해둬야 7년 이상 또는 10년 이상 장기로 유지해 세제혜택 등의 혜택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상품의 단서조항조차 파악하지 못한 채 가입하면 좋은 상품임에도 정보 부족으로 인해 손실을 볼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다.

아울러 그는 적합성을 강조했다. 이를테면 연금저축상품의 경우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하기 때문에 국민연금 외에 따로 가입한 연금이 많지 않은 직장인에게 좋은 상품이 될 수 있다. 반면 향후 공무원연금을 받는 교사나 공무원에게는 연금저축보다는 연금소득세가 비과세되는 상품이 더 유리하다.

마지막으로 강 대표는 “금융상품 가입에 따르는 세금과 수수료 등의 관련비용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지금과 같은 저금리 시대에는 절세와 관련 비용 절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절세 방법을 최대한 활용하고 판매수수료나 운용수수료, 외환 관련 수수료 등이 지나치게 비싸지 않은지 등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